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  • 프린트하기

목사님과 시

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여러분과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.

소나무야

작성자 :이창범

등록일 : 2012-11-15

조회수 :1315

첨부파일 :

         소나무야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이창범 -

 

  소나무야
  너를 두팔로 안을때마다
  든든하고 믿음직스럽다만은

 

  껍질에 새겨진 너의 아픔은
  풍상을 겪은
  노인의 이마 같구나

 

  한겨울의 사나운 추위때문이겠지
  제법 굵은 줄기에 패인 곬
  나는 알것 같다
  너의 아픈 가슴을

댓글
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.